아라렌 전기_00. 프롤로그

'처음부터 신들은

 인간에게 기회를 줄 생각 따위 없었을 지도 모른다.'

비참했지만, 되려 웃음이 나왔다.

그는 이미 너무 많은 것을 보았고,

지쳐있었다. 

전쟁을 이용해 다시 '그 장소'를 찾아왔지만

그가 발견한 건 그저 작고 하얀 몸뚱아리 뿐이었다.

소녀는 처음 봤던 것과 다른 미소를 짓고 있었다.

그건 썩 만족스럽고 평온해보이는 미소였다.

그는 생각했다.

그리고 웃었다.

비인간적이지만,

자신을 구원해 줄 완벽한 계획에

그는 한참을 웃었다.

아니, 어쩌면 그건 웃음이라는 옷을 입은 울음이었는지도 모른다.

See Translation

Profile Image 계피맛사탕

URL